[이슈잇+] '삼성전자 갤럭시 S10 · 노트10'...실리콘 케이스에 뚫린 지문 보안

4

갤S10, 구멍 뚫린 보안...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 할 듯 ⓒ 갓잇코리아

 

삼성전자 “최초 실리콘 케이스와 함께 지문 등록했을 경우 문제 생길 수 있어”

현재 ‘내부조사 착수 中…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예정’ “정품 액세서리 사용해 달라”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S10’의 초음파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이 보안 취약점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3일 해외 IT매체에 따르면 갤럭시S10의 초음파 지문인식 기능이 4,000원짜리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하게 될 경우 사실상 ‘무용지물’이 된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국내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를 통해서도 해당 내용에 대한 영상이 속속 올라오는 상황이다.

 

영국 더썬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갤럭시S10 사용자 리사 닐슨이 이베이에서 판매되는 2.7파운드(약 4000원)짜리 전후면 장착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하다 지문인식 보안기능이 해제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더썬은 누구나 쉽게 잠금해제할 수 있어 개인 프라이버시 노출은 물론 간편결제나 금융 애플리케이션 등의 사용에 대한 우려도 함께 전했다.

 

미국 포브스는 지문인식 기능을 두고 “갤럭시S10 지문인식이 단 돈 몇푼에 해킹당했다”며 “거대한 보안 구멍이 발견된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고 갤럭시노트10 잠금해제하는 모습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고 갤럭시노트10 잠금해제하는 모습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현재 초음파식 지문인식의 경우 갤럭시S10뿐만 아니라 ‘갤럭시노트10’에도 적용되어 있어 같은 문제가 발생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삼성전자는 사태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조사에 착수했다. 갤럭시S10의 초음파 디스플레이 지문인식은 삼성전자가 퀄컴과 함께 개발한 기술로 퀄컴 솔루션을 사용하는 다른 스마트폰도 동일한 보안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특히, 국내의 경우 삼성 페이 사용자가 많기 때문에 지문인식 보안이 뚫렸다는 점에서 2차 피해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날 카카오뱅크 측은 “삼성 제조사의 일부 휴대폰 기기에서 지문인식 센서 오작동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니 주의 부탁드린다”라며 “문제가 해결될 때 까지 지문 인증을 끄고 패턴과 인증 비밀번호를 사용해달라”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갤럭시S10 지문인식 기능의 강력한 보안을 핵신 기능으로 꼽아왔다. 초음파 기술을 기반으로한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 센서인 ‘퀄컴 3D 소닉 센서’를 장착했고, 이는 중국 제조사가 사용하는 광학식 기반 기술보다 인식률이 높고 보안이 강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갤S10, 구멍 뚫린 보안…초음파 지문인식, 4000원짜리 케이스에 스르륵
갤S10, 구멍 뚫린 보안…초음파 지문인식, 4000원짜리 케이스에 스르륵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