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리브라'...페북, '리브라' 실패하면 중국이 암호화폐 지배 할 것

4

리브라 연합 와해? 마스터 비자카드도 탈퇴

 

“페북 암호화폐 리브라, 허들 많아”…G7 재무장관들의 경고

페북, “5년 후 세계는 디지털 인민폐의 지배를 받을 것”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전 세계 누구나 금융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게 하겠다며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를 공개했던 페이스북이 금융당국의 제재로 인해 제동이 걸렸다. 특히, 막강했던 우군이었던 페이팔과 마스터카드, 비자까지 탈퇴하면서 ‘리브라 연합’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페이스북(이하 페북)이 자사가 추진하고 있는 암호화폐(가상화폐)인 ‘리브라’가 실패하면 중국이 향후 암호화폐 시장을 지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페북에서 리브라 사업을 이끌고 있는 데이비드 마커스 사장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미국 관리들이 페북의 리브라를 규제하는 방법을 알아내려 노력할 때, 중국은 전 세계적으로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이미 국내의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완성했다며 이를 세계화 하려고 할 때 미국은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커스 부사장은 “우리가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면 5년 후 세계가 ‘디지털 인민폐’의 지배를 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간 각국 중앙은행과 규제당국은 리브라에 대한 우려를 여러 차례 표명했었다. 앞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 의장은 리브라가 우려사항을 잠재우기 전까진 페이스북이 프로젝트를 더 진행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으며, 영란은행(BOE) 또한 까다로운 전제조건을 설정하겠다고 공언하면서 리브라에 급제동을 걸고 있다.

 

반면, 중국은 이미 자체 암호화폐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 중앙은행은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할 계획이 없다고 공식적으로는 말하고 있지만 비밀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 개발에 들어가 완성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암호화폐 비밀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소식통은 “중국은 다른 사람들이 설계하고 통제하는 비트코인을 표준으로 채택하지 않고 중국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암호화폐를 표준으로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전히 세계 금융 시장을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암호화폐가 어떻게 변화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리브라 연합 와해? 마스터 비자카드도 탈퇴
리브라 연합 와해? 마스터 비자카드도 탈퇴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