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래사업 준비'...美 카네기멜론대와 손잡고 키운 'AI 전문가' 선발

3

 

LG전자, 미래사업 준비 가속..인공지능 전문가 선발

16주간 개인 프로젝트 진행 후 인증 거쳐 12명 육성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LG전자가 미래사업 준비를 위해 미국 카네기멜론대학, 캐나다 토론토대학 등과 협업을 통해 12명의 인공지능(AI) 전문가를 육성하고 선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4월부터 각 대학의 지도교수가 석·박사급 AI 개발자를 대상으로 직접 전문지식을 검증하는 기술면접을 통해 교육대상자를 선발했다.

 

카네기멜론대와 토론토대는 기존 강의 중심 교육과정 대신에 16주 동안 담당 교수의 지도를 받으며 음성지능, 영상지능, 제어지능, 원천 알고리즘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전문 인력을 육성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최근까지 프로그램을 수료한 개발자를 대상으로 인증심사를 마치고 총 12명의 AI 전문가를 선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발된 인력들은 향후 주요 AI 프로젝트의 문제해결을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연구원들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멘토로 활동할 예정이다.

 

LG전자는 AI 전문가 육성을 위해 산학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해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을 기반으로 한 미래사업 선점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인공지능은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며 “뛰어난 문제해결 능력과 기술 리더십을 갖춘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해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美 카네기멜론대와 손잡고 키운 'AI 전문가' 선발
LG전자, 美 카네기멜론대와 손잡고 키운 ‘AI 전문가’ 선발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