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LCD 패널 가격 영향, 가동 줄여도 3Q 4000억원대 적자

4

 

LG디스플레이 LCD가동줄여도 3Q 4000억원대 적자 ⓒ 갓잇코리아

 

LCD 패널가격 하락 영향…매출은 5조8217억원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시장 불황으로 올 하반기 인력 구조조정과 LCD(액정표시장치) 공장 가동을 줄이는 등의 ‘극약처방’을 내놨지만 3분기에도 4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했다.

 

23일 LG디스플레이는 연결기준으로 올 3분기 영업손실이 436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적자전환, 직전 분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5조82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는 5% 감소했으나, 지난 2분기보다는 9%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4422억원을 기록해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손실은 1조550억원으로 집계됐다.

 

LG디스플레이는 LCD TV 패널 가격이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급락한 데다가 이와 관련해서 팹(Fab) 가동률 축소, 플라스틱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신규 공장 가동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로 3분기 영업적자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3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LCD 팹 가동을 줄인 영향으로 TV용 패널이 전분기 대비 9%포인트(p) 줄어든 32%를 기록했다. 모바일용 패널은 플라스틱 올레드 생산이 본격화된 전 분기보다 9%p 늘어난 28%로 나타났다.

 

3분기 패널 출하 면적당 판가는 513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3달러, 직전 분기보다 57달러 상승했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전무는 “LCD TV 부문은 팹 다운사이징을 기본으로 보다 근본적이고 장기적 관점에서 경쟁력 확보방안을 찾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서 전무는 “기존 LCD 영역에서는 IT 상업용 제품과 자동차용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대형과 스마트폰용 플라스틱 올레드의 사업 안정화와 대세화를 위한 노력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