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황보라 "SBS 공채 탤런트 출신...당시 월급 30만원"

3

 

황보라, 결혼을 한다면 지금 7년째 사귀고 있는

 

‘런닝맨’ 유재석 “황보라 같은 예능인 필요”
고민시 “화 많아 요가로 달랜다” 웃음 유발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런닝맨’에 출연한 황보라가 SBS 공채 탤런트 출신이라고 밝혔다.

 

27일 오후 5시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도둑 잡기 레이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황보라와 고민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황보라에게 “벌써 17년차”라면서 “SBS 공채 탤런트 10기라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황보라는 “당시 월급을 30만원 받고 탄현에 출근했다”며 회상하기도 했다.

 

황보라는 통통 튀는 매력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투리 미션에서는 찰진 부산 사투리를 선보였으며, 댄스 미션에서는 전소민과 섹시 듀오로 변신했다. 또한, “누나”라는 이광수의 말에 “내가 누나예요?”라며 흠칫 놀라기도 했다. 이에 지석진이 “82년생”이라고 하자 황보라는 “83”이라고 발끈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고민시는 “화가 많아서 새벽 4시부터 요가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지석진은 “요가 선생님은 무슨 죄야”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이어서 유재석은 “요가 선생님이 댁에서 주무시면 늦을까봐 요가 매트에서 주무시다가 고민시가 일어나시는 거 아니냐”고 말해 현장 분위기를 돋궜다.

 

한편,황보라는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 고민시는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 출연 중이다.

 

SBS '런닝맨' 캡쳐 ⓒ 갓잇코리아
SBS ‘런닝맨’ 캡쳐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