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어닝 서프라이즈' 10년만에 최대 '스마트폰 적자 감소+TV 선전'

5

 

스마트폰 적자 폭 감소, TV 성수기 등 영향 “4분기 실적도 전년 대비 개선될 것”

원가경쟁력 있는 5G폰으로 반전 노린다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천신만고 끝에 결국 LG전자 무선사업부가 살아날까? LG전자가 5세대 이동통신 이슈가 본격화 되고있는 상황에서 듀얼 스크린폰이 호평을 받으면서 스마트폰 부문에서의 적자 폭이 감소했고, TV 시장의 성수기 진입 등의 영향으로 3분기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지난 30일(수)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7814억원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7488억원)에 견줘 4.4% 증가한 액수다. 매출액은 15조7007억원으로 전년 동기(15조4270억원)보다 1.8% 늘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4971억원에서 3457억원으로 30.5% 감소했다.

 

3분기 실적을 기준으로 매출액은 역대 최고를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2009년 이후 가장 많았다.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도 창립 후 최대인 46조2450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 별로 살펴보면 LG전자의 주력 사업부인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 솔루션) 본부가 3분기 기준 신기록을 작성하며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특히, 스마트폰 부문에서 적자 폭이 감소되면서 실적 호조에 영향을 미쳤다. 올해 출시한 LG전자 듀얼스크린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MC(스마트폰) 사업본부의 영업손실은 직전 분기 3130억원에서 이번 분기 1612억원으로 감소했다.

 

이은현 디자이너(News1) ⓒ 갓잇코리아
이은현 디자이너(News1) ⓒ 갓잇코리아

지난 분기 예상보다 저조한 실적을 냈던 HE(TV)사업본부도 시장 성수기 진입의 영향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늘어났다. HE사업본부의 3분기 영업이익은 3180억원으로 대형 스포츠 행사가 많았던 지난해(3229억원)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직전 분기(2056억원)와 비교했을 때는 급격하게 늘어났다

LG전자는 한국 · 북미 · 중남미 · 일본 ·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중가 제품의 5G 스마트폰으로 내년 초 흑자 전환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4분기에 대해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및 유럽 브렉시트 불확실성에 따른 대내외 경기 하방 리스크 증가하고 있다”라며 “주요 제품의 성수기 시즌 진입으로 업체 간 가격 중심의 경쟁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LG전자, 듀얼스크린 5G폰으로 모바일 흑자전환 노린다 ⓒ 갓잇코리아
LG전자, 듀얼스크린 5G폰으로 모바일 흑자전환 노린다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