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제품 최초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LG전자 업데이트

4

이달부터 적용…고사양 게임 시 화면지연·버벅거림 현상 해결

업계 최초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 품는다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LG전자가 이달부터 올레드 TV에 엔비디아(NVIDIA)사의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 기능을 업데이트한다. TV 가운데 최초다.

 

LG전자는 2019년형 올레드 TV(65/55E9·77/65/55C9·65/55B9)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 기능을 지원한다. 지싱크 호환이 TV 제품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달 초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남미, 중동∙아프리카 등에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이 화소 스스로 빛을 내 뭉한대 명암비, 정확한 색재현율 등 압도적 화질을 구현해, 일반적인 TV 시청뿐 아니라 게임을 즐기기 위한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55인치부터 77인치에 이르는 압도적 화질의 대화면으로 몰입감 넘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여기에 지싱크 호환 기능을 적용한 LG 올레드 TV는 고사양 게임을 즐길 때 화면에 발생하는 화면 지연 및 버벅거림 현상을 줄여준다.

 

 

또한, 올레드 TV는 120Hz(헤르츠) 주사율을 지원해 1초에 120장의 화면을 보여줘 빠른 움직임의 게임도 부드럽게 재생한다. 최고 응답속도는 6ms(milli sec)로, 각 화소의 색상과 명암 변화가 빨라 더 정확한 영상을 보여준다.

 

아울러, ‘HDR 10’, ‘돌비비전(Dolby Vision)’ 등 다양한 포맷의 HDR를 지원하고, 고화질·고음질 영상 콘텐츠 전송 규격 ‘HDMI 2.1’ 포트를 탑재해 부드럽고 정교한 영상과 오디오를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LG 올레드 TV는 지난 8월 영국에서 열린 비교 평가(HDTVtest Shootout)에서 ‘최고 게이밍 TV’를 비롯, 최고상인 ‘올해의 최고 TV(Best TV of 2019)’ 등을 차지한 바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