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아이유 콘서트 '스트리밍 관객' 적발...공연 퇴출 "불편드린점 사과"

3

아이유 / 갓잇코리아 DB ⓒ 갓잇코리아

 

카카오엠, “아이유 콘서트서 퇴출된 관객, 4시간 생중계 진행+약 14만건 청취”

관객 퇴출 관련.. 아이유 측 “불편드린 점 사과”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카카오엠이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광주 공연에서 관객을 퇴출시킨 경위를 설명하고 이로 인해 관람 피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아이유 측은 콘서트 도중 발생한 관객 퇴장 조치와 관련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낀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3일 카카오엠은 아이유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리고 “2일 진행된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광주 공연에서 발생한 퇴장 조치 경위에 대해 말씀드린다”라며 입장을 전했다. 앞서 한 커뮤니티에서 카카오 콘서트를 중계하다 스태프에게 적발돼 파출소에 다녀왔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 사이에서는 “저작권 위반이기 때문에 당연히 처발받아야 된다”는 의견과 “경찰 까지 불러 처리한 것에 대해 과한 대응”이라는 상반된 의견이 충돌하며 갑을논박이 이어졌다. 논란이 계속해서 커지자 카카오엠은 공식 입장문을 게재했다.

 

카카오엠은 “이번 광주 콘서트는 최근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건강하지 못한 상황과 앨범 발표를 미루는 등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만들어낸 공연의 시작점이 된 ‘첫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고소장을 썼다는 주장에 대해서 아이유 소속사는 “2일 광주 공연 중 일부 관객분들의 실시간 스트리밍 현장을 적발하여 퇴장 조치가 이루어졌다”며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하였고 광주 하남 파출소로 이동하여 양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다.

 

알려진 것과 다르게 “퇴장 조치를 당한 관객분은 진술서를 작성하였고, 공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작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확인 과정에서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했다”며 적발된 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소속사는 “이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 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히 사과를 드리며 이러한 오해가 생기게 된 점과 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속상하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스태프들과 팬 여러분의 입장차이가 있을 수는 있으나 아이유라는 한 아티스트를 위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은 한 뜻이라 생각합니다”라며 “앞으로 진행될 2019 아이유 콘서트 Love, poem에 원활한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이유 인스타그램 캡처 © 갓잇코리아

 

다음은 카카오엠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카카오엠입니다.

 

2일 진행된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광주 공연에서 발생한 퇴장 조치 경위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이번 광주 콘서트는 최근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건강하지 못한 상황과 앨범 발표를 미루는 등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만들어낸 공연의 시작점이 된 ‘첫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장에서 관객분들게 전하는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혹여나 음성 중계를 통해 텍스트화되어 오해의 소지가 발생하지 않을까, 혹은 평소 무대와는 다르게 감정적인 돌발상황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여러 염려를 가지고 임한 공연이었습니다.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습니다.

 

2일 광주 공연 중 일부 관객분들의 실시간 스트리밍 현장을 적발하여 퇴장 조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후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하였고 광주 하남 파출소로 이동하여 양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습니다.

 

고소장 관련 내용은 알려진 바와는 달리 퇴장 조치를 당한 관객분은 진술서를 작성하였고, 공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확인 과정에서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 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히 사과를 드리며 이러한 오해가 생기게 된 점과 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속상하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스태프들과 팬 여러분의 입장차이가 있을 수는 있으나 아이유라는 한 아티스트를 위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은 한 뜻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진행될 2019 아이유 콘서트 Love, poem에 원활한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