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논란..김나정 아나, 악플러 고소 "격려 덕에 힘내"

4

 

’82년생 김지영’ 논란 김나정 아나, 악플러 고소…”심장 떨려”

“격려 댓글에 힘난다” 악플러 고소 후 심경밝혀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관람 소감과 함께 페미니스트에 대해 “이해가 안 가곤 했다”라는 생각을 밝히면서 주목받았던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모델 김나정이 악플러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9일 SNS를 통해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해당 글을 보고 일부 네티즌들이 DM을 통해 욕설을 했으며, 악성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후  김나정 아나운서는 이에 대해 ‘강한 비판이 아니라 이렇게 다짜고짜 상욕을 하시는 분들은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오늘 아침까지 32명 검찰 고소”라며 “심장 떨리고 자꾸 수십개씩 욕 댓글 보니까 숨도 못 쉴 거 같고 힘들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고소 접수장을 촬영해 공개했다.

 

김나정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여러분이 힘내라고 댓글이랑 격려 DM(다이렉트 메시지)이랑 카톡들 많이 보내주시고,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셔서 나정 많이 힘내고 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저의 장점이자 단점은 머리 아프고 기분나쁜 것은 생각하기 싫어하고, 빨리 잊고, 기분 좋은 것, 하고 싶은 것들(맛있는 것 먹고, 여행 상상하고, 못 사더라도 쇼핑하고 싶은 것들을 떠올림)을 많이 하는 편이다(남친이랑 헤어져도 폭풍처럼 3일정도 울다가 멀쩡해져요)”라며 “그리고 화가 나거나 슬프면 머리가 아파서 어김없이 잠이 쏟아지는데 좀 단순해서 자고 일어나면 거의 다 잊는다.

 

여러분도 나정이와 함께 같이 즐겁고 행복하게 살아요”라고 밝혔다.

 

한편, 페미니스트들에 대해서는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라며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 같다”고 밝혔다.

 

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 그램 캡쳐 ⓒ 갓잇코리아
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 그램 캡쳐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