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中 부진에 3분기 매출 '뒷걸음' 韓·中 매출 역전...신작'V4'로 만회하나

5

 

중국 매출 하락으로 3분기 매출 24% 감소한 5817억원

다만, ‘메이플스토리’ 등 장수게임 선전…모바일 신작으로 만회 기대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넥슨이 중국에서 ‘던전앤파이터’ 매출 둔화로 올 3분기 역성장했다. ‘메이플스토리’, ‘피파 온라인’ 등 간판 게임들의 선전으로 버티고 있는 넥슨은 ‘V4’ 등 신작과 더불어 바람의나라, 던전앤파이터, 마비노기 등 ‘효자’ 지적재산권(IP)을 모바일 게임으로 성공적으로 변신시켜 반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한 넥슨은 2019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5817억원(524억엔)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감소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13억원(244억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늘었다. 이는 역대 3분기 영업이익 기준으로는 최대치다. 당기순이익은 79% 증가한 4427억원(398억엔)을 기록했다.

 

다만, 매출은 주춤했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망치를 상회하며 선전했다. 영업이익은 3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어닝쇼크’를 일으켰던 지난 2분기에 비해 두배 가까이 늘었다. 넥슨은 지난 2분기 영업이익 129억8700만엔을 기록했었다. 상반기 기대작들이 성과를 내지 못하고, 주 수익원인 ‘던전앤파이터’가 중국 내 인기를 잃은 여파다.

 

순이익 전망치를 상회하며 선전하게한 원동력은 바로 장수 지식재산권(IP) ‘메이플스토리’. PC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와 모바일 게임 ‘메이플스토리M’이 나란히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피파 온라인 4’도 PC와 모바일에서 모두 흥행하며 매출이 동반 성장했다.

 

넥슨의 중국 내 매출 일등 공신인 ‘던전앤파이터’는 급속도로 인기를 잃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출시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에 기대를 걸고 있다. ‘히트’, ‘오버히트’ 등의 히트작을 내놓은 넷게임즈가 개발한 V4는 출시 첫 날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양대 마켓에서 나란히 인기순위 1위를 기록하며 초반 흥행몰이에 나섰다.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법인 대표이사는 “넥슨은 자사의 강점인 라이브 게임 운영 능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며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에서 훌륭한 성과를 내고 있는 메이플스토리처럼 던전앤파이터 역시 온라인에 이어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의미있는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