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 2020 'QLED 8K, 오디오' 등 역대 최다 46개 혁신상 수상

2

총 46개 혁신상 수상해 역대 최다 수상
TV 9년 연속 ‘최고혁신상’, 오디오·모바일도 수상 쾌거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삼성전자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를 앞두고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해 역대 최대인 총 46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현지시간 7일 미국소비자기술협회(The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는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TV와 오디오, 모바일부문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으며 기술 리더십을 보여 줬고, 특히 TV 부문에서는 9년 연속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을 포함해 TV(12), 오디오(3), 모니터(2),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46개 혁신상을 받았다.

 

TV와 모니터 부문에서는 마이크로 LED 기술, 8K 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고루 수상해 글로벌 TV 시장에서 13년 연속 1위,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1위에 걸맞은 성적을 거뒀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 삼성만의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 가전제품들이 혁신상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패밀리허브는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첫선을 보인 이후 5년 연속 혁신상에 선정됐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PC, 태블릿, 애플리케이션 등 거의 전 제품군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스마트폰은 원격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S펜’, 6.8형 대화면 디스플레이, 초고속 5G, 12GB RAM 등 고성능 PC급 성능을 갖춰 노트의 특장점을 극대화한 ‘갤럭시 노트10+ 5G’가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CES 2020에서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비롯한 다양한 미래 기술과 신제품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