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엑스원 활동 잠정연기...엠넷 "해체 논의 없었다"

18

 

프로듀스 조작 논란에…아이즈원 활동 잠정 연기!

아이즈원·엑스원 해체 수순? 엠넷 “해체 논의 없었다”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엠넷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해체설이 불거진 가운데, 엠넷 측이 해체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11일 한 매체는 지난 10일 해당 소속사 및 매니지먼트 담당자들이 모여 해체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엠넷 측 관계자는 11일 “아이즈원의 새 앨범 ‘블룸아이즈’ 활동이 잠정 연기된 것은 맞지만 해체에 대한 이야기는 나온 게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활동에 대해 논의 중인 것은 맞으나 구체적으로 결정된 건 없다”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프로듀스 101’ 시리즈를 연출한 안모 PD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48’, ‘프로듀스X101’의 투표수 조작이 있었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6일 혐의가 인정돼 구속됐다.

 

엠넷 측은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활동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던 팬,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지상파 금지를 요구하는 청원까지 올라오고, 해체를 요구하는 이들도 등장하는 등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아이즈원 © 갓잇코리아
아이즈원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