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지스타] 올해의 게임대상은 '로스트 아크'...6관왕 차지

3

올해 게임대상은 '로스트아크'...창사 첫 영예

 

인기게임상 등 6관왕 ‘싹쓸이’…2년만에 PC게임이 대상

“로스트아크는 PC온라인게임 가능성을 입증한 중요 작품”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지스타2019’ 개막 하루 전인 13일, 올 한 해를 빛낸 게임을 되돌아보는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이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 열렸다.

 

이날 스마일게이트의 PC 온라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로스트아크’가 올해 최고의 게임으로 선정됐다. 이날 로스트아크는 게임대상 등 6관왕에 올랐다. 올해의 최고 게임으로 선정된 것은 스마일게이트 창사 이래 첫 수상이다.

 

지원길 스마일게이트RPG 대표는 “로스트아크를 기다려주고 지금까지 즐겨주신 모든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더 좋고 훌륭한 게임을 만들어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 게임을 7년 동안 개발했는데 그 긴 개발 기간 동안 시장이 모바일 위주로 트렌드가 전환되면서 PC 게임에 대한 많은 불확실성과 의문이 있었다”며 “그 와중에도 권혁빈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의장이 가능성을 믿고 물심양면 지원해주고 개발진이 함께 해줘 상을 받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로스트아크는 게임대상을 비롯해 인기게임상, 기획·시나리오 분야 기술·창작상, 사운드 분야 기술·창작상, 그래픽 분야 기술·창작상, 캐릭터 분야 기술·창작상 등을 받아 6관왕에 올랐다.

 

스마일게이트가 지난해 11월 출시한 로스트 아크는 7년의 개발 기간 동안 1000억원이 넘는 개발비가 투입된 대작으로 꼽힌다. 방대한 세계관과 영화를 보는 듯한 그래픽 연출로 최고 동시접속자수 35만명을 기록했다.

 

로스트아크와 경쟁한 엑스엘게임즈의 달빛조각사는 최우수상을 받았다. 우수상은 체리벅스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퍼니파우의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넷마블엔투의 ‘쿵야 캐치마인드’, 크래프톤의 ‘미스트오버’ 등이다.

 

올해 게임대상은 '로스트아크'...창사 첫 영예
올해 게임대상은 ‘로스트아크’…창사 첫 영예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