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 합의 "AI에 매년 1조 투자..아시아 IT 공룡 탄생하나"

4

라인-야후 "AI에 매년 1조 투자…美·中 IT 공룡 기술패권 맞선다"

美·中 인터넷 패권에 맞서 韓·日 IT 기업 손잡아 ‘아시아 IT 공룡’ 만든다

주식 교환 등 절차 남았지만 합의완료…직원 2만명·이용자 1억명 ‘시너지’ 기대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자사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야후재팬’을 운영하는 소프트뱅크 자회사 Z홀딩스 간 경영 통합에 관한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

 

18일 네이버는 “라인은 핀테크 영역에서 긴밀한 연대를 구축해 ‘캐시리스'(cashless)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시너지를 도모하고자 야후재팬, 금융지주회사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Z홀딩스와 경영통합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본합의서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50대 50 지분을 가진 조인트벤처를 만들고, 이 회사가 Z홀딩스를 지배하는 최대주주가 된다. Z홀딩스는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게 된다.

 

거래가 예정대로 완료될 경우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각각 50%씩 출자해 라인을 합작회사로 만든다. 합작회사는 ‘Z홀딩스→라인 운영사 및 야후재팬’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가 만들어지게 된다. 네이버는 이번 경영 통합을 통해 핀테크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술을 통한 새로운 사업영역 진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라인 - 소프트뱅크 경영 통합 구조 ⓒ 사진제공 - 뉴스1 / 갓잇코리아
네이버 라인 – 소프트뱅크 경영 통합 구조 ⓒ 사진제공 – 뉴스1 / 갓잇코리아

 


■ AI에 매년 1조 투자…美·中 IT 공룡 기술패권 맞선다


 

 

경영 통합을 합의한 네이버와 야후 재팬은 2020년 경영 통합을 이룬 후 매년 1000억엔(약 1조원)을 인공지능(AI)에 집중 투자해 미국과 중국 거대 정보기술(IT) 기업들의 ‘기술패권’에 맞서겠다고 발표했다.

 

가와베 CEO는 “양사 2만명의 직원이 모두 다같이 ‘원팀’을 만들 것”이라며 “일본, 아시아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AI 기술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데자와 CEO는 “두 회사 모두 글로벌 기술 공룡들의 존재감에 위기감을 느꼈다’며 “강한 사람은 더 강해지고 격차는 계속 벌어지고 있어 둘이 통합해도 아직 차이가 크다”고 말했다.

 

라인은 Z홀딩스와의 경영통합으로 핀테크 영역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Z홀딩스가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면 일본 및 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無현금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다.

 

한편, 네이버는 “일본 및 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시너지 창출을 통한 미래성장 가능성을 높이며 글로벌​플랫폼 사업자와 경쟁할 수 있는 AI 기반의 새로운 기술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만찬 회동을 갖기 위해 참석한 이해진 네이버 GIO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 갓잇코리아
만찬 회동을 갖기 위해 참석한 이해진 네이버 GIO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