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14년만에 청룡영화상 시상식 깜짝 등장...'독보적 우아함으로 관심'

3

 

이영애, 14년만 청룡영화상 시상식…세월 빗겨간 미모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등장해 독보적 우아함으로 관심 집중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이영애가 시상자로 등장해 독보적인 우아함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영애는 지난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 시상자로 무대 위에 올랐다. 이는 SBS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이영애는 화려한 장식이 있는 블랙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우아한 자태를 드러냈다.

 

“안녕하세요. 이영애입니다”라며 단아한 말투로 인사한 이영애는 이어 “한국영화 100주년, 청룡영화 40주년을 축하드린다. 저는 청룡영화제 26회, 영화 ‘친절한 금자씨’로 여우주연상을 받고 14년만에 이렇게 큰 무대에 다시 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영애는 “초대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솔직히 지금 많이 떨린다”며 미소를 짓기도. 그러면서 “한국영화 새로운 미래를 기도하며, 마지막 하이라이트 최우수 작품상 후보를 발표하겠다”는 말과 함께 작품상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화제가 된 건 이영애의 미모였다. 이영애는 세월을 빗겨간 듯한 방부제 미모를 뽐내며 시선을 강탈했다. 등장만으로 눈이 가는 독보적인 미모였다.

 

SBS 방송 캡처 © 갓잇코리아
SBS 방송 캡처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