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이용후기 광고 '첫 제재'...대가 지급 밝히지 않은 7개사 과징금

4

 

인플루언서에 대가 지급 사실 숨긴채 광고…지급액만 11억5000만원

해시태그, 사진구도까지 관여…대가 지급 사실 밝히지 않은 7개 사업자 시정조치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인플루언서들에게 대가를 지급한 사실을 숨긴 채 이들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제품을 광고한 화장품·가전제품·다이어트 보조제 판매업체들이 대거 적발됐다.

 

25일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는 대가를 지급받은 인플루언서를 통해 인스타그램에 광고하면서 사실을 밝히지 않은 7개 사업자에 대해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을 이유로 시정명령과 과징금 부과 2억 6,900만원을 결정했다.

 

공정위는 그간 대가를 표시하지 않은 블로그에서의 광고 행위에 대해 제재를 한 적이 있으나, 모바일 중심의 SNS 즉, 인스타그램에서 이뤄지는 표시광고법 위반 행위에 대한 첫번째 제재 사례다.

 

공정위 조사결과 화장품 판매업체인 엘오케이,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 엘지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과 소형가전제품 판매업체인 다이슨코리아, 다이어트 보조제 판매업체인 티지알앤,에이플네이처 등 7개 업체는 인풀루언서들에 자사의 제품을 소개·추천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인스타그램에 작성해달라고 요청하고 대가를 지불했다.

 

인플루언서에 지급된 금액만 11억5000만원에 달했다. 이들 업체는 해시태그, 사진 구도 등까지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광고성 글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규석 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과장은 “과거 블로그 광고에 대한 법집행 이후 대가 지급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게시물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며 “앞으로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모바일 중심의 SNS에서도 대가 표시 관행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사진·동영상 중심의 SNS 매체에서 소비자가 대가 지급 사실을 보다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 위해 추천보증심사지침을 개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적발한 표시광고법 위반 사례.(공정위 제공) © 갓잇코리아
공정거래위원회가 적발한 표시광고법 위반 사례.(공정위 제공)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