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디카'도 잡나? 삼성 '갤럭시 S11' 1억 800만 화소 탑재 가능성

5

 

후면 카메라 배치 형태…아이폰11시리즈처럼 ‘L자’전망

갤럭시S11 렌더링 유출… 1억800만 화소 카메라 탑재될까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내년 상반기 출시될 삼성전자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11’의 카메라와 동영상 기능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MP3’, ‘PMP’ 등 스마트폰의 등장이 여러 디지털기기를 사라지게 만든 것처럼 ‘디지털 카메라’까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만들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모바일 관련 정보 전문 유출 사이트인 슬래시리크스(Slashleaks) 공동설립자이자 정보유출로 유명한 스티브 허머스토퍼 맥플라이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OnLeaks)을 통해 갤럭시S11의 렌더링 이미지를 올렸다.

 

렌더링에 따르면 ‘갤럭시 S11’은 전작과 달라진 모습. 후면 카메라가 사각형 모듈안에 배치되는 ‘인덕션 디자인’ 형태로 변경될 것이라는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S11의 카메라·동영상 기능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1억 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되는가 하면, 카메라 배치 형태가 아이폰11 시리즈처럼 사각형 카메라 모듈과 유사한 디자인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후면 카메라는 수평 혹은 수직으로 배치되었지만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 S11’에서는 변경될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또 전면의 셀카 카메라도 오른쪽 상단이 아닌 ‘갤럭시 노트10’과 같이 중앙부에 위치할 전망이다.

 

세부 스펙을 살펴보면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카메라 성능이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11에 1억800만화소 카메라가 적용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업계 최초로 0.7마이크로미터(㎛) 픽셀 크기를 구현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공개했다.

 

후면 카메라는 전작 트리플 카메라를 넘어서 광각과 망원, 초광각에 ToF까지 지원하는 ‘쿼드 카메라’를 탑재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1억800만화소로 고화질 촬영을 지원하고, 광학 5배 줌 기능을 갖추게된다. 또한, 삼성전자 카메라 앱에서 8K 동영상 녹화 기능이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이 경우 전문적으로 사진촬영, 영상촬영이 필요한 일부를 제외하고는 ‘갤럭시 S11’ 카메라 만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이달 초 유럽특허청에 출원한 상표 ‘스페이스 줌(Space Zoom)’도 사진의 품질을 낮추지 않고 피사체를 확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로 알려지는 등, 외신을 중심으로 갤럭시S11의 카메라 사양과 기능을 대폭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