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업계 최초 '탄소·물 발자국' 인증...'친환경'도 초격차

3

 

 

카본 트러스트에서 ‘탄소 발자국·물 발자국’ 인증 획득

5세대 V낸드 ‘512GB eUFS 3.0’ 탄소배출·물사용량 크게 줄여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가 26일 서울 종로구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열린 영국 카본 트러스트(The Carbon Trust) 주관 ‘제품 탄소발자국/환경성적표지인증 수여식(Ceremony of PCF/EPD Certifcation)’에서 글로벌 반도체 업계 최초로 ‘친환경 우수성’을 인증받았다고 밝혔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2001년 설립한 친환경 제품 인증 비영리 기관으로, 제품의 제조 이전 단계부터 생산까지 발생하는 탄소와 물 사용량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해 ‘탄소 발자국’과 ‘물 발자국’ 인증을 수여 한다.

 

반도체는 통상 수많은 제조공정을 거치며 물과 전기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친환경 인증을 받기 힘든 업종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초격차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효율 · 고성능 제품 개발에 성공하면서 업계 최초로 반도체 친환경 인증을 개척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에 업계에서 유일하게 셀 적층 단수를 약 1.5배 높이면서 90단 이상의 셀을 한 번에 뚫는 단일 공정(1 Etching Step)을 ‘5세대 512Gb V낸드’에 적용하고 기존 4세대 V낸드 대비 칩 크기를 25% 이상 줄임으로써 탄소 배출량과 물 사용량을 최소화했다.

 

박찬훈 삼성전자 DS부문 기흥/화성/평택단지 부사장은 “우리 반도체가 초격차 기술로 친환경적으로 제조된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소비자의 사용 편의성을 더욱 향상하기 위해 ‘초고속, 최고용량, 초절전, 초소형 반도체’를 친환경적으로 생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