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차인하 추모 "조심해서 가...우리 오빠 해줘서 고마워"

3

 

 

오연서, 故 차인하 추모 “우리 오빠 해줘서 너무 고마워”

“조심해서 가”…故차인하 사진 속 ‘환한 웃음’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오연서가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함께 출연한 고(故) 차인하를 애도했다. 오연서는 5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춥다, 그치? 조심해서가. 우리 오빠 해줘서 너무 고마워”라는 글을 게시하면서 고 차인하에 대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오연서, 차인하, 민우혁, 김재용의 다정한 모습이 담겼다. 이젠 사진 속 모습으로밖에 볼 수 없는 환하고 밝은 차인하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앞서 차인하는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서연(오연서 분)의 오빠이자 남심을 사로잡는 바텐더 주원석 역으로 출연하면서 오연서와 호흡을 맞췄다.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이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1992년생인 차인하는 지난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후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과 드라마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에 출연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