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오또맘 SNS 해프닝에 '굿모닝 FM' 빼고 모두 '언팔'

4

 

오또맘 인스타그램(왼쪽), 장성규(오른쪽) ⓒ 갓잇코리아

 

장성규가 팔로우했다는 사실 알렸다가 비난, 결국 사과

장성규, 오또맘 SNS 해프닝→’굿모닝FM’ 빼고 모두 ‘언팔’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인플루언서 오또맘(본명 오태화)을 팔로우했던 해프닝 이후 인스타그램에서 단 하나의 계정만 제외하고 모든 팔로우를 취소했다.

 

발단은 오또맘이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성규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데서 비롯됐다. 당시 오또맘은 “장성규님 팬인데 대박 영광. 핫한 장성규 아나운서님 저 절대 언팔(팔로우 취소)하지 마세요.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장성규가 자신을 팔로우했다는 사실을 대대적으로 알렸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유부남인 장성규의 팔로우 소식이 전해지자 장성규 아내가 이 사실을 알면 가만 놔두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을 했고 결국 우려하던 사태가 벌어진 것.

 

이후 오또맘이 올린 해당 인스타그램 스토리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됐다. 네티즌들은 “장성규가 박제됐다”며 관심을 나타냈다. 이에 오또맘은 58만 이상의 팔로우를 거느린 인플루언서로, 장성규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이 경솔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오또맘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으로서 너무 기쁜 마음을 주체 못해 스토리로 잠깐 올렸던게 제 의도와 다르게 여기저기 기사화가 됐다”는 글을 올리며 “경솔하게 행동한 점 너무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조심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틀간 지속됬던 해프닝은 정성규와 오또맘이 서로 ‘언팔’하는 것으로 상황이 마무리 되었다. 7일 장성규 인스타그램 팔로우는 MBC FM4U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가 유일한 상태이다.


 

오또맘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오또맘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