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로 검증된 케미'...'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의 남북 로맨스

4

 

현빈-손예진, '찌릿찌릿 눈빛' ⓒ 갓잇코리아

 

[현장]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이효정 감독

“현빈 손예진 열애설…’그럼 케미스트리는 되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도 너무 좋다.”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현빈과 손예진이 두 번의 열애설을 뛰어넘고 완벽한 케미를 예고했다. 현빈은 북한장교, 손예진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3세가 되어 설렘 가득한 로멘스를 선보인다.

 

tvN 새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 의 제작발표회가 9일 오후1시30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렸다. 이정효 감독과 배우 현빈 손예진 김정현 서지혜가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극비 러브스토리.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했던 박지은 작가가 맡았으며,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이 연출했다. 배우 현빈 손예진 김정현 서지혜가 출연한다.

 

현빈은 “박지은 작가의 글 자체가 너무 재미있었고 무엇보다 예기치 못한 예상하지 못한 배경에서 오는 이야기에 끌렸다”며 “많은 장면들이 예측을 벗어나서 재미있는 스토리로 바뀌는 부분이 재미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간 목적의식이 강하고 무거운 역을 주로 맡았는데, 밝고 경쾌한 인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와중 마침 ‘사랑의 불시착’ 리정혁을 만났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손예진은 “대본은 객관적으로 보게 되지만, 이 작품만큼은 너무 기발하고 재밌더라” “처음에 시나리오를 보기 전에 시놉시스를 봤을 때 아이디어가 너무 기발하다는 생각에 굉장히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현빈-손예진, 열애설 부인 후 첫 공식석상 참석 ⓒ 갓잇코리아
현빈-손예진, 열애설 부인 후 첫 공식석상 참석 ⓒ 갓잇코리아

연출을 맡은 이정효 감독은 ‘사랑의 불시착’은 북한 배경의 로맨스 코미디다. 이 점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한 흔적이 보이기도 했다. 이 감독은 “그냥 로맨틱 코미디인줄 알았는데 배경이 북한이라는 것을 알고 ‘이게 가능한가’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대본과 시놉시스를 읽고 판타지드라마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유쾌하고 발랄한 로맨틱코미디이다. 네 배우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즐겁고 유쾌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예진, 리즈시절 미모 그대로 ⓒ 갓잇코리아
손예진, 리즈시절 미모 그대로 ⓒ 갓잇코리아
서지혜, 차도녀의 꽃미소 ⓒ 갓잇코리아
서지혜, 차도녀의 꽃미소 ⓒ 갓잇코리아
현빈-손예진, 우린 제법 잘 어울리죠? ⓒ 갓잇코리아
현빈-손예진, 우린 제법 잘 어울리죠? ⓒ 갓잇코리아
손예진, 행복 요정 ⓒ 갓잇코리아
손예진, 행복 요정 ⓒ 갓잇코리아
손예진, 멜로퀸의 핑크빛 입장 ⓒ 갓잇코리아
손예진, 멜로퀸의 핑크빛 입장 ⓒ 갓잇코리아
'케미는 확실' 현빈x손예진, 검증된 로맨스 ⓒ 갓잇코리아
‘케미는 확실’ 현빈x손예진, 검증된 로맨스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