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여신강림' 작가...프듀 조작 논란 암시 만화 파문 "오해 일으켜 죄송"

3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프듀 조작 논란 암시 만화 파문…”논란 죄송”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극에 표현된 아이돌 선발 서바이벌 프로그램 조작 장면들을 두고 사과했다.

 

12일 야옹이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생각을 정리한 후 글을 올립니다”라며 “저의 역량 부족으로 의도와는 다르게 만화가 연출되어 많은 아이돌 팬분들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9일 야옹이 작가가 연재 중인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 83회가 논란에 휩싸였다. 네이버 웹툰이 연재중인 83화에 주요인물인 서준이 아이돌의 꿈을 포기한 이유를 설명하면서, 동료 연습생이 참가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조작된 것을 암시하는 장면, 악플에 고통받는 장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을 암시하는 장면 등을 포함했다.

 

이후 해당 회차에 나온 장면을 두고 일부 독자들은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 ‘PD 접대’ 등 ‘프로듀스’ 조작 논란을 떠올리게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림체가 특정 인물을 떠오르게 하는 것과 함께 기존의 웹툰 서사에 필요없는 내용을 추가해 자극적으로 연출했다는게 그 이유다.

 

야옹이 작가는 “저의 의도만 바르면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라며 “요즘 예민한 이슈로, 많은 아이돌 팬분들이 마음을 졸이고 있는 상태인데 불을 지피 듯 만화에서 이번 이슈를 다소 가볍게 연출하고 오해를 일으키는 장면들을 만들어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웹툰 여신강림 캡처 © 갓잇코리아
웹툰 여신강림 캡처 © 갓잇코리아

 

야옹이 작가 글 전문이다. 생각을 정리한 후 글을 올립니다.

 

저의 역량 부족으로 의도와는 다르게 만화가 연출되어 많은 아이돌 팬분들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저의 의도만 바르면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요즘 예민한 이슈로, 많은 아이돌 팬분들이 마음을 졸이고 있는 상태인데 불을 지피듯 만화에서 이번 이슈를 다소 가볍게 연출하고 오해를 일으키는 장면들을 만들어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도 갑자기 많은 메시지에 충격이었지만 그전에 이렇게 팬분들을 분노케 한 것은 저의 행동이었기 때문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실망과 상처를 이렇게 글로 사과하며 대신할 수밖에 없는 점 또한 정말 죄송합니다. 해당 원고는 수정을 거친 후 업로드하였고 앞으로 만화를 연출할 때 더욱 신중을 기해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