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경제가 다양해진다! '씽씽'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24시간 운영'

4

 

 

자정부터 아침 6시까지도 서비스 운영…최고속도 20km/h로 제한

공유 킥보드 씽씽, 24시간 ‘씽씽’ 달린다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공유 전동 킥보드 서비스 ‘씽씽’을 운영하는 피유엠피가 24시간 씽씽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피유엠피는 오전 6시부터 밤 12시까지만 씽씽을 운영해왔으나, 대중교통 운영이 종료되는 심야 시간대에 운영해달라는 이용자의 요청이 이어지며 24시간 연장 운영을 결정하게 됐다.

 

24시간 서비스는 이날부터 적용된다. 밤 12시부터 아침 6시까지의 심야시간에는 할증료가 적용돼 기본료 5분에 2000원, 이후 1분당 100원이 결제된다. 안전을 위해 최고 속도도 기존 25km/h에서 20km/h로 제한된다.

 

피유엠피는 이용자 안전을 위해 24시간 콜센터를 가동하고 음주운전 방지 캠페인도 함께 진행한다. 현재 전동킥보드는 차로 분류되어 음주 후 타게 되면 음주운전에 해당하며, 한 잔으로도 면허취소 혹은 최소 5년 이상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씽씽은 지난 5월 서비스 출시 후 7개월 만에 누적 회원 수 12만명을 확보했다. 현재 서울 강남 일대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연내 여의도, 동작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