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연말 콘서트 성황리 마무리 "소중한 시간 감사해"

4

 

 

윤하, 연말 콘서트 성황 “소중한 시간 감사해”

여전히 그 자리에 있다…윤하, 크리스마스 콘서트 ‘윈터 플라워’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가수 윤하가 지난 24일부터 25일 양일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선보인 연말 콘서트 ‘윈터 플라워(WINTER FLOWER)’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윤하는 ‘사계’와 보컬 버전으로 편곡한 에픽하이의 ‘우산’을 오프닝으로 선보이며 무대에 올랐다. 이어 이날 커플들을 위해 유일하게 신선한 구간이라고 강조하며 ‘말도 안돼’, ‘연애 조건’, ‘고백하기 좋은 날’ 등 달콤하면서도 로맨틱한 윤하의 러브송을 연이어 열창하며 관객들의 마음에 따스한 기운을 전했다.

 

또 ‘내 남자친구를 부탁해’, ‘괜찮아’, ‘오늘 헤어졌어요’가 다음 무대에 바로 이어지며 윤하 표 이별 감수성을 채워 솔로 관객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

 

무엇보다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을 위해 오는 1월 6일 발매를 앞두고 있는 새 미니앨범 ‘언스테이블 마인드셋(UNSTABLE MINDSET)’ 수록곡 ’26’을 최초 공개하는 특급 이벤트를 펼치기도 했다. 또한 엔딩곡으로 ‘느린 우체통’을 선보인 윤하는 앙코르 곡으로 ‘호프(Hope)’를 장식하며 관객들과 떼창으로 유쾌한 마무리를 지었다.

 

이날 윤하가 한 말처럼, 이 앨범들은 발매 당시 높은 상업적 성취나 보편적 인기를 거두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 앨범들은 ‘좋은 소리’로서 꾸준히 기억되고 있는 작품들이기에, 더 힘이 세다. 자신의 창작에 대한 자부심을 갖춘 아티스트의 모습이 보였다.

 

양일간 윤하는 오랜 시간 사랑해준 팬들을 위해 특별히 연말 콘서트 ‘윈터 플라워’를 개최한 만큼 다채로운 음악과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현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했다. 관객들 역시 뜨거운 환호와 응원법, 떼창으로 윤하와 함께 소통하는 공연을 만들어냈다.

 

콘서트를 마친 윤하는 “올해는 저에게 특별한 한 해인만큼 이번 콘서트에서 오랜만에 들려드리는 곡들을 많이 선보였다. 이런 소중한 시간들이 이제는 더욱더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라며 “다시 한번 소중한 날 귀한 시간을 내어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좋은 앨범으로 곧 찾아뵙겠다”라고 훈훈한 소감을 전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