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예대상] 김구라, "예능적인 리액션이었을 뿐"...박나래 위로 '논란 일축'

5

 

 

“자고 일어났더니 스타 됐더라…박나래 괘념치 말길”

김구라, 박나래 위로 “예능적인 리액션이었을 뿐”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김구라가 박나래와 김성주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했다. 29일 오후 9시45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개최됐다. 이날 MC는 전현무와 화사 피오가 맡았다.

 

이날 네 번째 대상 후보로 공개된 김구라는 “자고 일어났더니 스타가 됐더라”고 전날 방송 이후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SBS 연예대상’에서의 발언에 대해 언급하며 너스레를 떨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어제 저희 아들한테 문자가 왔다. 걱정을 했더라”라며 “그만큼 많은 분들에게 문자를 받았다. 염려스러운게 유재석씨가 상을 받았는데 검색어에 제가 오르는 기현상이 일어나서 죄송스럽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한 PD는 자기가 본부장이 되면 형 말대로 본부장처럼 개혁적으로 한다고 했는데 그 사람이 본부장이 될 감은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서 김구라는 “그래서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 방송사라는 게 상을 받을 사람이 받아야 하고, 표도 나야하고, 받아야하는 때가 있다”라며 “그 세 가지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데 저와 또 몇 분있다”라고 얘기했다.

 

김구라는 “어제 시상식은 연예대상은 위기다라고 했지만 MBC는 위기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게 MBC는 인물 구도로 가고 있다”라며 “MBC 시청률은 기대해도 좋다. 이런게 실날의 기대감들 때문에 여러 본부장들이 기득권을 놓지 못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구라는 “(어제 시상식에서는) 박나래씨와 김성주씨가 퍼포먼스에 예능적인 리액션을 해준거다”라며 “너무 괘념치 않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전날 김구라는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 후보에 오른 이후 인터뷰를 진행하던 도중 “‘연예대상’이 이제 물갈이를 해야 한다. 돌려먹기 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 쓰잘데기 없는 사람 빼고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 정도만 대상 후보를 하는 게 긴장감이 있다.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때우는 거 하면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당시 MC석에 있던 박나래가 “자 김구라씨 진정하시고요”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는 멘트를 한 것이 포착이 되어 논란으로 불거졌다. 일부 누리꾼들이 박나래의 진행에 대해 “예의가 없다” “보기 불편했다” “적절하지 못했다”라는 반응을 보내기 시작한 것이 논란의 발단이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