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울트라기어 OSL FUTURES '철권7'...'해설자들' 단체전 우승

4

 

 

<LG울트라기어 OSL FUTURES Phase2> 철권7, 12/30(월) 4강전 및 결승전 진행

우승 ‘해설자들’, 준우승 ‘북쪽 계왕계’, 3위 ‘간류’ · ‘Perfect Play’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CJ ENM 게임채널 OGN이 방송하는 <LG 울트라기어 OSL FUTURES Phase2>(약칭 : LG 울트라기어 퓨처스) 철권7 단체전 결승에서 백승헌(Lee3) · 채동훈(9ra) · 박동민(락동민)의 ‘해설자들’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주 진행된 단체전 그룹 경기에서는 윤선웅(UYU LowHigh) · 임수훈(FATE Ulsan) · 김재현(illusion CherryBerryMango)의 ‘Perfect Play’, 김현진(JDCR) · 최진우(GG SAINT) · 최선휘(UYU Go SunChip)의 ‘간류’, 김무종(꼬꼬마) · 손병문(쿠단스) · 정원준(헬프미)의 ‘북쪽 계왕계’, 백승헌(Lee3) · 채동훈(9ra) · 박동민(락동민)의 ‘해설자들’이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유명 선수들이 대거 포진한 ‘Perfect Play’나 ‘간류’ 팀이 결승에 진출할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12월 30일(월)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단체전 4강전부터 결승전이 치러졌다.

 

결승전은 치열한 준결승만큼이나 접전이 벌어졌다.

‘북쪽 계왕계’의 김무종이 선봉으로 나서 리로이로 ‘해설자들’ 박동민의 잭7을 2대 0으로 잡아내며 1세트 기선제압에 성공했고, ‘해설자들’의 두 번째 선수로 나선 채동훈이 이번 대회 최강의 캐릭터로 여겨지던 리로이에 대한 파훼를 완벽히 펼치며 김무종에게 2대 0 승리, 승부를 1대 1로 돌렸다.

 

세트는 채동훈을 잡기 위해 북쪽 계왕계’의 손병문이 나서 승리를 거뒀고, ‘해설자들’의 대장인 백승헌이 손병문과 정원준을 잇달아 격파하며 세트 스코어는 3대 2로 역전이 됐다. ‘북쪽 계왕계’는 팀의 에이스인 김무종을 다시 등판시키며 3대 3까지 승부를 이었지만 김무종을 2세트에서 완벽히 격파했던 채동훈이 마지막 주자로 나서며 결국 김무종에 승리를 거두며 세트스코어 4:3으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팀 ‘해설자들’에서 대장 격 선수로 활약한 백승언은 “채동훈 선수가 있어서 편하게 경기를 했다. 생각보다 많이 승리를 챙겨서 다행이고, 그래서 우승할 수 있어던 것 같다”고 말하며 결승전을 돌아봤다.

 

이어 ‘해설자들’의 채동훈은 “제가 나이가 37살이고 방송 무대에서 경기를 한지 10년 정도 된 것 같다. 철권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어렵다고 시도도 하지 않는데 나처럼 나이가 있는 사람도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게임이다. 많은 분들이 철권을 많이 플레이하고 더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고 박동민은 “OSL퓨처스 철권7 종목이 다시 생기면 해설자가 아니라 선수로 다시 또 뛰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