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이민우, 강제추행 논란 '무혐의' 종결 "큰 심려, 죄송"

5

 

 

신화 이민우, 강제추행 무혐의 처분

“큰 심려 끼쳐 죄송”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신화 이민우(40)가 최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31일 이민우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는 공식 페이스북에 “지난 7월 보도된 이민우와 관련되었던 일이 최근 무혐의 처분으로 수사 종결됐다”며 “팬 여러분들에게 큰 심려 끼쳐 드렸던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민우는 지난 6월29일 오전 서울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알고 지내던 옆 테이블 20대 지인 2명을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뒤 이민우는 소속사를 통해 혐의를 부인했으며, 7월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도 “친근감의 표현이고 장난이 좀 심해진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도 당시 고소를 취하했으나, 경찰은 확보한 주점 내 CCTV 영상과 강제추행 혐의가 비친고죄인 점을 고려해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이후 수개월이 흐른 뒤 사건은 무혐의로 종결됐다.

 

다음은 라이브웍스컴퍼니 글 전문.

안녕하세요. 라이브웍스 컴퍼니입니다.

 

지난 7월, 언론 및 방송 등을 통해 보도된 소속 가수 이민우와 관련되었던 일이 최근 ‘무혐의’ 처분으로 수사 종결되었습니다.

 

그 동안 팬 여러분들에게 큰 심려끼쳐 드렸던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