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공 비하 논란' 주예지...직업 비하 발언 사과

6

 

 

수지, 트와이스 채영 등 닮은 미모로 큰 인기…중앙대학교 수학과 졸업

직업 비하 발언 사과 “변명 여지 없어…불편 드려 죄송”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K-Math’ 열풍을 불러일으킨 미모의 수학 강사 주예지가 방송 중 블루칼라를 언급하며 직업 비하 발언을 해 대중의 공분을 자아냈다. 수학 시험에서 낮은 등급을 받았다면 호주로 가서 용접을 배워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으면서다.

 

13일 주예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진행 도중 한 시청자가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고 채팅을 남기자, “아니다.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가형 7등급은 솔직히 말해 공부를 안 한 것”이라며 “그렇게 할 거면 ‘지잉~’ 용접 배워서 저 호주 가야 해”라고 말하며 웃었다. 주씨는 이후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며 수습하려 했으나 해당 방송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용접공을 무시하냐’, ‘학생을 가르치는 강사가 할 말은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주예지는 직업 비하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14일 주예지는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1분 분량의 사과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 주예지는 “어제(13일) 라이브를 진행하던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주신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말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며 “저는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조금 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예지는 거듭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14일 ‘배성재의 텐’ 제작진도 공식 SNS를 통해 “오늘 저녁 8시30분 생녹방 예정이었던 공부의 신(주예지 출연) 방송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됐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히며 해당 논란을 의식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