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 악플 공개+분노

4

“왜 자꾸 관심가져”…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악플 공개+분노

악플에 분노 “너희 인생을 살아”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극단적 선택 시도 후에 받은 악플에 대해 불쾌한 심경을 전했다. 한서희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러한 와중에 한서희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한서희는 “당시 의사가 구하라 친구 아니냐며 폐쇄 병동 입원을 권유했다”며 “이날 일어난 일은 아무데도 알리지 않은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정말 죄송하다. 정말 변명 같겠지만 생각이 전혀 안 난다”라며 “글 한 번 올리지 않으시고 저 걱정해주신 거 너무나 죄송하고 또 대단히 감사하다”며 병원 관계자들에 거듭 사과했다.

 

이어서 한서희는 또 자신의 고백에 악플을 단 네티즌을 공개적으로 고발하며 연이어 파격적인 SNS 활동을 이어갔다. 한서희의 발언 이후 한 누리꾼은 한서희에게 “한서희씨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세요”란 내용의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내 논란이 됐다.

 

한서희는 해당 누리꾼의 DM을 캡처한 사진도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했다.

 

이후 한서희는 20일 인스타그램에 “네이버 기사 댓글, 악플 PDF 보내주시면 됩니다”라며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적은 장문의 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한서희는 해당 글에서 “맨날 질질짜고 봐달라고 하면서 왜 또 댓글을 쓰고 XX이야”라며 “내가 관종? 사람은 누구나 관심을 원한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너네는 X도 안 유명하고, (그러니깐) 너네한테 아무도 관심을 안 가지는 거고, 난 유명한 거 그 차이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한서희는 “너네가 나 유명하게 만들어줬잖아. 누가 유명해지고 싶대”라며 “내가 뭘하는지 하나 하나 다 친히 기사도 내주시고 거기에 반응해서 댓글 달고 반응 하나하나 다 하는 XXX같은 XX들”이라고 비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