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이슈] 유튜버 '하늘' 갑질 논란...그런 행동 NO '물류창고' 이전 때문

4

 

 

하늘, 갑질 논란에 “그런 행동 NO…퇴사율, 물류창고 이전 때문”

연 매출 40억…퇴사율은 91%…잡플래닛 리뷰 “1점도 아깝다”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오늘(22일) 얼짱 출신 유튜버 ‘하늘’이 운영 중인 속옷 쇼핑몰 ‘하늘하늘’에 대한 혹평이 공개되면서 포털사이트에는 논란이 계속 되고 있다. 기업의 연봉, 복지, 면접 후기, 리뷰 등을 공유하는 ‘잡플래닛’에 (주)하늘하늘에 대한 후기가 올라왔다.

 

자신을 ‘전 직원’으로 소개한 한 네티즌은 하늘이 운영중인 ‘하늘하늘’에 대해 “(평점) 1점도 아깝고 사장 뒤치다꺼리 다 받아주는 회사. 보여주기식 회사”, “잘못해도 잘못한 줄도 모르고 그냥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해당 네티즌은 “사장이 유튜브 촬영 할 때만 출근하고 모든 것은 다 사장 마음대로”라며 “어제는 마음에 든다고 했으면서 오늘은 갑자기 마음에 안 든다하고 자기가 기분 좋을 때는 다 칭찬하고 기분 안 좋으면 뭐라 그러고 출근하면 모든 직원이 사장 기분 체크, 인스타까지 염탐해서 체크해야한다”고 말했다.

 

“9시부터 6시까지 근무시간 이외에 새벽에 전화하는 건 기본”이라며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장”이라고 폭로했다. 또한, 그는 “사장님은 자기 혼자만 공주”라며 “직원은 자기 셔틀~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인데 자기가 아주 좋은 사장인 줄 착각하며 살고 있다”라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하늘은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퇴사율 91%’와 관련해선 “저희가 화장품 제조·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물류창고가 변색 변질이 쉬운 화장품을 보관·적재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했다”며 “화장품 적제에 최적화된 3자물류(3pl)로 이전 과정에 기존 물류 직원 분들이 퇴사·이직하시는 과정에서 발생한 퇴사율”이라고 말했다.

 

한편, 1993년생인 하늘은 지난 2011년 ComedyTV ‘얼짱시대6’에 출연해 하얀 피부와 사랑스러운 외모로 큰 주목을 받았으며 2014년 22살에 1천만 원의 자본금으로 속옷 쇼핑몰 ‘하늘하늘’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