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스타' 성공 비결은?...백종원·펭수·선넘규 300만 구독자 홀려

3

 

 

백종원 “있는 그대로의 모습 보여주려해”

고동완 PD “흔한 아이템…풀어가는 방식이 달랐다”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유튜브로 ‘대박’을 터뜨린 주인공들이 입을 모은 성공의 비결은 바로 ‘진정성과 소통’이라고 밝혔다. 31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대화’에서 백종원 대표·고동완 PD(‘워크맨’ 기획)·이슬예나 PD(‘자이언트 펭TV’ 기획)는 인기 채널이 될 수 있었던 이유와 디지털 콘텐츠의 미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오늘 참여한 백종원, 펭수, 선넘규 등은 유뷰브 스타로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336만, ‘워크맨-Workman’은 385만, ‘자이언트 펭TV’는 201만의 구독자를 거느리고 있다. 총 922만에 달한다.

 

요리 콘텐츠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백종원 대표는 “단출하게 카메라 하나로 시작하려 했는데 ‘사람들의 기대가 있으니 어느 정도 수준은 갖춰야 한다. 장난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는 아내의 조언에 어쩔 수 없이 팀을 꾸려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지향한다고 말한 그는 “평상시 말과 행동이 방송과 너무 다르면 스트레스를 엄청나게 받는다”며 카메라 앞에서 ‘착한 척’을 하다보니 재밌었고 더불어 실제 생활을 바꾸게 돼서 도움이 된 케이스라고 했다. 그는 “가능하면 있는 그대로 방송하려고 해서 제작자들에게도 실수하는 모습을 너무 잘라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직업을 소재로 한 ‘워크맨’을 연출한 고동완 PD는 진정성을 고려해 시급을 낱낱이 공개하는 것을 염두에 뒀다고 했다. 고 PD는 “직업이라는 것은 사실 흔한 아이템이지만 그걸 풀어나가는 방식이 남달랐다고 생각한다”며 “아르바이트생이 얼마를 받는지 낱낱이 공개하는 것이 진정성이라고 생각했고 기획단계에서부터 1순위였다”고 말했다.

 

교육방송(EBS)이 시도한 ‘B급 캐릭터’ 펭수도 진정성을 토대로 탄생했다. 이슬예나 PD는 “펭수가 짜여진 각본에 맞춰서 움직이는게 아니라 공유한 세계관·철학을 유지하되 최대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캐릭터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탄생했다”며 “권력이나 위계질서에 굴하지 않고 수평적이면서 팬들과 소통하는 따뜻한 모습에 많이 공감해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세 사람 모두 ‘소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슬예나PD는 구독자수가 2만명에 못 미쳤을 때 했던 팬 사인회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펭수가 혼자 덩그러니 있는 것을 생각했는데 그 때도 번호표가 동이 났다”며 “팬들이 펭수와 소통하면서 짧은 시간이지만 굉장히 행복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