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화장실 물소리에도 '화들짝'...우한폐렴 전파 가능성 여전

3

 

 

“우한폐렴, 분변으로도 감염”…공중화장실 물소리에도 ‘화들짝’

전파가능성有” “감염경로 충분히 입증 안돼…손씻기가 중요” 주장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최근 중국과 한국에서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대변과 소변을 통해서도 전파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불특정 다수가 함께 쓰는 공중화장실 위생이 문제로 떠올랐다.

 

지난 3일 오후 한국과학기술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긴급 전망과 정부 및 시민의 대응 방향’ 오픈 포럼에서 이종규 서울대학교 가정의학과 교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입과 코, 눈 점막뿐만 아니라 소변과 대변을 통해서도 전파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중국 의료진 ‘환자 분변에서 바이러스 검출’…변기에서 튄 물입자로도 감염 가능성


 

이 교수는 “지난 2일 중국 광둥성 선전 제3인민병원이 신종 코로나 감염증 확진 환자의 대소변 샘플을 검사한 결과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리보핵산(RNA)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호흡기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도 전파될 수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선전 제3인민병원 연구진은 “환자의 대·소변에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환자의 구토와 배설물을 처리할 때 보호조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장치웨이 중국 광저우 남부의대 공중보건학 교수도 베이징뉴스를 통해 “변기 물을 내릴 때 튄 물방울이 공기 중에 퍼지면서 같은 화장실을 쓴 사람들을 감염시킬 수도 있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공중화장실 변기 뚜껑 닫고 물내리고, 비데도 자제…손 씻기 중요성 ↑


 

 

전문가들은 혹시 모를 위험을 피하기 위해서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때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릴 것을 조언했다. 물을 내릴 때 튀는 물 입자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공중화장실에 설치된 비데 사용을 자제할 것을 추천했다. 비데 분사구 역시 오염되었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다만, 아직 분변을 통한 전염 경로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기본적인 ‘손 씻기’부터 충실히 할 것을 강조하는 전문가들도 많다.

 

손에 묻은 바이러스나 세균을 제거하고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누나 손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손을 30초 이상 꼼꼼히 씻어내야 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