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후 군사법원 재판...병무청, 승리에 입영 통지

5

 

 

 

병무청, ‘성매매알선’ 혐의 등 승리에 입영 통지

입대 후 군사법원으로 재판 이관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10억원대 해외 원정도박을 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기소된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가 4일 병무청으로 부터 입영 통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무청은 이날 문자 공지를 통해 “가수 승리에 대해 공정한 병역의무 부과를 위해 수사가 종료됨에 따라 입영통지서를 발송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병무청은 “그동안 ‘수사 종료 시점에 일반인과 동일한 절차에 따라 입영 통지한다’는 입장을 지속 표명했다”며 “민간 법원에서 장기간 재판이 진행될 경우 병역의무 부과에 차질이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승리가 입대하게 되면 관련법에 따라 재판 관할권이 군사법원으로 이관된다”며 “일관되고 공정한 판결이 이뤄지도록 검찰과 적극적으로 공조하고, 관련 사건에 대한 민간법원 판결 결과 등의 진행 경과를 고려해 재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병무청은 승리의 구체적인 입영일자와 부대에 대해선 개인의 병역사항임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