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게이트' 우한 시민 위해 17억원 성금 전달

3

 

 

스마일게이트 그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입은 중국 지원 나선다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입은 중국에 17억 성금 전달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스마일게이트 그룹(이하 스마일게이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사회가 보다 신속하게 피해를 회복 할 수 있도록 인도적 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국내 게임 개발사 스마일게이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한 시민을 돕기 위해 싱하이밍 중국 대사에게 1000만위안(약 17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성금은 우한 시민을 위한 구호물품 구매에 이용된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스마일게이트가 지원해 주신 성금은 물론 따뜻한 마음을 피해 지역의 중국 국민에게 잘 전달하겠다”며 “스마일게이트를 비롯한 많은 한국 기업들의 지원에 대단히 감사한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는 대한적십자사와 손잡고 국내 지원 활동도 함께 나선다.

 

스마일게이트는 최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우리 교민들의 임시 생활시설이 위치한 충북 진천, 충남 아산 지역에 도서 및 건강용품 등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수용시설 인근 주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위생용품과 방역 작업을 지원한다.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외담당 사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고 하루빨리 이번 사태를 극복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지원을 결정했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 받는 분들과 현장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