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 "카메라 미쳤다"...삼성, 갤S20·갤Z 플립으로 혁신

5

 

 

신제품 공개 후…외신, 삼성 갤럭시S20 호평…”카메라 미쳤다”

“끊이지 않는 환호성”…삼성, 갤S20·갤Z 플립으로 ‘혁신’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10여년 간의 스마트폰 제조 역량을 집대성한 ‘갤럭시S20’ 시리즈를 공개하며 외신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Palace of Fine Arts)에서 전세계 파트너와 언론 관계자 3000여명 앞에서 갤럭시S20 시리즈 3종, 갤럭시Z 플립과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플러스(+)를 전격 공개했다.

 

이날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S20 시리즈 3종은 △갤럭시S20 △갤럭시S20 플러스(+) △갤럭시S20 울트라다. 갤럭시S20 울트라는 1억800만 화소, 갤럭시S20+와 갤럭시S20는 6400만 화소의 고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역대 최대 크기의 이미지 센서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해 ‘역대급’ 카메라 성능을 구현했다.

 

CNN은 “갤럭시S20의 배터리 용량은 전작인 갤럭시S10 시리즈보다 10% 정도 크다”며 “삼성이 추가 컴퓨팅 파워를 지원하기 위해 훨씬 더 큰 배터리를 탑재했다”고 평했다. 갤럭시S20에는 4000밀리암페어시(mAh), 갤럭시S20+는 4500mAh, 갤럭시S20 울트라에는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최대 용량인 5000mAh 배터리가 탑재된다.

 

CNBC는 갤럭시S20이 5세대(5G) 이동통신 모델로 출시된다는 점에 주목하며 삼성전자가 애플보다 약 7개월간 우위를 점하게 됐다고 분석하며 “갤럭시S20은 구매를 고려할 만한 첫 번째 제품이다. 그것들은 정말로 멋지다(nice)”고 호평했다. 애플은 오는 9월 5G 스마트폰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 픽쳐폰이 떠오르는 ‘갤럭시Z 플립’…3가지 색상으로 출시


 

 

삼성전자가 공개한 두번째 폴더블 디스플레이 ‘갤럭시 Z 플립’은 17㎝(6.7인치)크기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접으면 한손에 쏙 들어가는 컴팩트한 사이즈로 변신한다.  과거의 픽쳐폰이 떠오르는 모양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Z 플립에 초박형 유리(UTG)를 탑재해 기존 폴더블 기기에 처음 만나는 매끄럽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실현했다.

 

레베카 허스트 사장 갤럭시Z 플립을 품에서 꺼내며 “갤럭시Z 플립은 상징적(iconic)인 디자인”이라며 “미러 퍼플, 미러 블랙 색상과 함께, 일부 국가에서는 ‘미러 골드’ 색상도 출시된다”고 설명하자 사람들은 환호를 보냈다.

 

접힘(힌지) 부분에는 마이크로 컷팅 기술을 활용한 하이드어웨이(Hideaway) 기술이 적용됐다. 사용자는 원하는 각도로 사진을 촬영하거나 콘텐츠를 공유하고 감상할 수 있다. 한편, ‘갤럭시 Z 플립’은 오는 14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미러 퍼플(Mirror Purple) △미러 블랙(Mirror Black) 등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65만원이다.

 

 


■ 압도적인 카메라 성능으로 제압! ‘갤럭시S20’


 

 

새로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사령탑’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등장해 “대담한 새로운 10년의 변화를 시작하기 위한, 의미있는 모바일 경험의 새로운 세대를 향한 첫걸음”이라며 갤럭시S20 시리즈를 소개했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모든 단말기가 5G를 지원한다. 진정한 5G 라고 불리는 ‘단독모드'(StandAlone)도 지원한다. 5G 네트워크 구축 환경에 따라 저주파(Sub-6)와 초고주파(mmWave) 대역도 동시에 지원하기도 한다.

 

AI기반 슈퍼 레졸루션 줌 기능을 탑재해 ‘갤럭시 S20 울트라’는 최대 100배, ‘갤럭시 S20+’와 ‘갤럭시 S20’는 최대 30배까지 줌 촬영을 할 수 있다. 세 기기 모두 최신 모바일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865’를 탑재하고 고용량 12기가바이트(GB) 램을 채택했다. 이를 바탕으로 초당 120개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헤르츠(㎐) 주사율의 디스플레이도 지원한다.

 

 

노 사장은 1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을 마친 뒤 기자 간담회를 갖고 “최근 모바일 업계 성장이 둔화되며 우려가 크지만 우리에겐 여전히 많은 기회와 동력이 있다”며 “과거 피처폰 시절부터 한번도 쉬운 적이 없었다. 사업부장 취임 첫해인 올해 목표는 혁신과 한계 극복을 통한 모바일 업계 전반의 동반성장”이라고 밝혔다.

 

이번 언팩에서도 새로운 형태인 ‘클램셸(Clamshell)’ 스타일의 세로로 접히는 두번째 폴더블 폰 ‘갤럭시Z 플립’을 공개하고 폴더블 폰 대중화에 나선 상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비드·COVID-19)도 ‘변수’다. 해외의 갤럭시S20 및 갤럭시Z 플립의 부품업체들의 공급 문제에 차질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노 사장은 이에 대해서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면서도 “아직 진행형이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지는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갤럭시Z 플립을 위한 집객행사를 다 취소하고, 스튜디오 행사 등도 무기한 연기한 상태다.

 

노 사장은 “폼팩터 변화, 5G 도래, AI발전 모든 여러가지가 새로운 전기 맞이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이 됐다 생각한다”며 “오늘 공개된 갤럭시 S20와 갤럭시Z 플립을 ‘완전히 새로운 10년의 경험과 성장을 여는 첫 제품’으로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제공 – NEWS1]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