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이통사 US 셀룰러와 '5G 장비' 공급 계약

5

 

삼성전자, 미국 이통사 US 셀룰러와 5G 장비 공급 계약

미국 5G통신장비 공급 확대…가입자 80% 시장 커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5위 이동통신사업자 ‘US 셀룰러'(US Cellular)와 5세대(5G) 및 4G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US 셀룰러를 포함해 미국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의 80% 정도를 차지하는 4개 통신사업자와 5G·4G 공급 계약을 체결하게됐다. 삼성전자는 향후 ‘5G 통합형 기지국'(Access Unit) 등 3GPP 국제표준 기반의 다양한 5G 솔루션을 US 셀룰러 측에 공급한다.

 

5G 통합형 기지국은 무선통신부분과 디지털통신부분을 통합한 제품이다. 크기와 무게를 최소화해 가로등, 건물 벽면 등에 손쉽게 설치 가능하고 광케이블 매설 비용도 절감할 수 있도록 해준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기지국용 5G 모뎀칩을 실장해 전력소모를 줄이면서도 최대 10기가비피에스(Gbps)의 통신 속도를 지원한다.

 

마이크 이리자리(Mike Irizarry) US 셀룰러 최고기술경영자(CTO·부사장)은 “삼성전자와 함께 혁신적인 5G·4G 기술과 이를 통한 서비스 경험의 향상과 새로운 사업의 기회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삼성전자와의 협력은 4G LTE 및 5G 서비스 확대와 5G 혁신을 가속화하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준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미국의 여러 이동통신 네트워크에서 삼성전자 5G 솔루션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5G 혁신과 리더십, 새로운 통신 기술 개발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