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로 집결...코로나19 의료 영웅 205명 "대구로 내려가겠다"

4

 

의협, ‘코로나19 범의료계 대책본부’ 구성…26일부터 대회원 성금 모금 시작

의사 11명·간호사 100명·간호조무사 32명 등 자원 정부, 사태수습 후 포상까지 검토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대구와 경북의 감염환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현지 의료진 부족이 현실화되었다. 이에 따라 타 지역 의료진이 대구로 급파되었고, 민간 의료진도 대구로 집결하고 있다.

 

의료자원 부족에 시달리는 대구에서 환자 진단검사와 치료, 행정 지원 등을 자청한 의료인과 병원 직원이 총 205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일부는 자신이 운영하는 의원을 임시휴업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대구 의료봉사에 자원한 의료인과 병원 직원은 의사 11명과 간호사 100명, 간호조무사 32명, 임상병리사 32명, 행적지원 40명 등 총 205명이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 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아직도 더 많은 의료인이 필요하다”며 “뜻있는 분들의 신청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강립 1총괄 조정관은 대구에서 코로나19 의료활동에 참여하는 의료인에 대한 경제적 보상 등 예우방안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의원급 의료기관을 경영한 의료인은 운영을 못하면서 발생하는 손실을 기준으로 (보상액을 책정)할 예정”이라며 “병원이나 어떤 기관에 소속돼 있는 의료인의 경우에는 보수 지급에 대한 부담이 생기지 않도록 최소한의 조치를 먼저 한 뒤에 별도 수당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강립 1총괄 조정관은 “경제적으로 최대한 보상하는 것을 목표로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며 “(대구) 현지에서 활동을 마친 뒤 적절한 포상이나 예우에 대해서도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의료인 모집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배경은 코로나19 여파로 대구시의 의료자원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대구시는 지난 25일 대구시청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병상 1000개·의료인 300명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권영진 시장은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산 추세와 대응 상황 등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현재 확보된 병상으로는 25일 오전까지 발생한 확진자 입원조차 어려운 상황”이라며 “확진자 급증 추세를 고려하면 앞으로 1000개 병상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구시가 요청한 병원은 정부 소유인 국군대구병원과 마산적십자병원 등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