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년전 토교올림픽 취소 예고? 일본 애니 화제..."도쿄 올림픽 취소 아니다"

4

 

32년전 토쿄올림픽 취소 예고한 일본 애니 ‘아키라’ 소름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성공 개최 준비 중” 취소설 진화 나서

 

[갓잇코리아 /김지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140여일 앞으로 다가온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도 불투명해진 상황. 이를 예견한 일본 만화영화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만화영화는 바로 ‘아키라’. 32년 전 제작된 일본의 유명 애니메이션으로 도쿄올림픽 취소를 예견한 것. 영화 속 배경인 ‘네오 도쿄’는 올림픽 개최 147일 전 폭발로 인해 폐허가 되고, 올림픽은 무산된다.

 

정말 놀라운 것은 2월 28일이 도쿄 올림픽 147일전이라는 사실이다. 이에 따라 영화속 이 장면은 일본 누리꾼들의 성지가 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우연치고는 너무도 기막힌 우연이다” “올림픽보다 건강이 우선이다” “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등의 댓글을 달며 신기해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한편,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내부에서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이야기가 나왔다. IOC 위원이 “늦어도 5월에는 취소할지 말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해 취소설이 번진 상황인데. 일본 정부는 “IOC의 공식입장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다만, 오랜 준비 기간과 막대한 예산을 들여서 개최하는 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일이 실제 발생할 확률은 상대적으로 낮다. 올림픽이 중지된 때는 지금까지는 전쟁 때뿐이었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도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

 

올림픽 준비에 이미 15조 원 이상을 쏟아부은 일본. 그리고 IOC에 최소 6조원을 후원한 전 세계 기업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과연 도쿄 올림픽은 순조롭게 개최가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갓잇코리아 코로나 정보 더보기*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