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양치승 갑질 의혹에 "3년전 글로 이미 잘 마무리된 일"

4

 

직원 임금체불·협박 구설 “악의적 유포 유감”

양치승, “3년 전 잘 마무리된 일”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헬스트레이너 양치승이 직원 임금 체불 및 협박 의혹에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린 유명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이 자신을 향한 체육관 전 직원의 욕설 협박 임금체불 의혹글이 확산되자 “과거에 잘 마무리된 일인데 이제야 확산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느낀다”라고 언급했다.

 

양치승은 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드리게 되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현재 온라인상에 저에 관해 이야기 되고 있는 내용은 3년 전에 올라왔던 글”이라고 설명했다.

 

전 직원 A는 8일 페이스북에 “2016년 스무살 때 트레이너가 되고 싶어서 양치승 관장이 운영하는 서울 논현동의 체육관에 면접을 보러 갔다. 기본급 150만원에 PT 수당 5대 5였나. 정확히 기억나진 않는다”며 “첫 출근하는 날 낯설어서 어버버하고 있으니 관장이 구석진 곳으로 부르더라.

 

온갖 욕설을 하며 ‘하기 싫으면 집에 가’라고 했다. 근무하던 형이 오더니 관장이 욕을 많이 하는데 친근감의 표시라고 하더라. 사실 내가 오기 전에 여러 명이 못견뎌서 나갔다면서 나 보고는 견뎌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도저히 욕설과 협박을 못 견딜 것 같아서 3~4일만에 연락없이 출근을 안 했다. 일한 날짜 만큼이라도 돈을 달라 하니 연락을 전부 씹더라. 교통비라도 달라고 하니 씹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양치승은 “당시(3년 전) 그 친구는 게시했던 글을 지우고 직접 찾아와 오해가 있었다며 제게 사과를 하였고, 저는 근무했던 이틀치의 급여를 지급하면서 잘 마무리하고 돌려보낸 기억이 있다”며 “그때 당시 쓴 내용의 글이 캡처되어 마치 최근에 일처럼 알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상황을 의도를 가지고 악의적으로 배포한 이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최초 유포자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한편, 탤런트 출신인 양치승은 ‘바디스페이스’ 대표를 맡고 있다. 성훈을 비롯해 그룹 ‘방탄소년단’ 진, 영화배우 김우빈, 탤런트 권혁수 등의 헬스 트레이너로 활약했다. KBS 2TV 예능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코미디TV ‘오늘부터 운동뚱’ 등에 출연 중이다.

 

 

이하 양치승의 글 전문.

안녕하세요 양치승입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드리게 되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현재 온라인상에 저에 관해 이야기 되고 있는 내용은 3년전에 올라왔던 글입니다. 당시 그 친구는 게시했던 글을 지우고 직접 찾아와 오해가 있었다며 제게 사과를 하였고, 저는 근무했던 이틀치의 급여를 지급하면서 잘 마무리하고 돌려보낸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그때 당시 쓴 내용의 글이 캡처되어 마치 최근에 일처럼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을 의도를 가지고 악의적으로 배포한 이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최초 유포자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