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기업중 최대 규모'...카카오M, 2100억 규모 투자 유치

3

“올해 국내 콘텐츠기업 최대수준 해외투자 유치”…기업가치 약 1조7천억

카카오 M “오리지널 콘텐츠 박차”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엠(카카오M)이 글로벌 투자회사 앵커에퀴티파트너스 등으로부터 약 2천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카카오M는 16일 “앵커에퀴티파트너스와 유수의 글로벌 투자사로부터 약 2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카카오M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 114만7974주를 이들이 인수하는 형태다.

 

카카오M은 “올해 국내 콘텐츠 기업이 유치한 해외투자로 최대 수준”이라면서 “이번 투자로 기업가치가 1조7000억원에 육박했다”고 설명했다. 앵커에퀴티파트너스는 “디지털부터 스크린, 라이브까지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는 독보적인 제작 역량, 콘텐츠 IP(지적재산권)의 확장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비즈니스 구조 등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카카오M은 이번 투자유치를 발판으로 음악·영상·디지털·라이브 엔터테인먼트 등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에 박차를 가하며 글로벌 콘텐츠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디지털콘텐츠 제작에 공을 들일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M은 최근 영화사와 공연제작사를 인수하고 지상파 스타 PD들을 대거 영입한 데 이어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600평 규모의 제작 스튜디오를 마련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모든 플랫폼과 장르를 아우르는 콘텐츠를 다양한 형태로 기획·제작하겠다는 목표다.

 

카카오M 김성수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에 대해 “차별화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해 온 카카오M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앞으로도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과감한 투자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지속 추진하며 글로벌 대표 K콘텐츠 스튜디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