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시대' 이치훈, 19일 향년 32세로 사망...원인 '급성 폐혈증'

7

‘얼짱시대’ 이치훈, 19일 향년 32세로 사망…생전 임파선염·몸살 호소

사망원인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급성 폐혈증’으로 추정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얼짱시대’ 출신 BJ 이치훈이 향년 32세로 세상을 떠났다. 사망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급성 폐혈증으로 추정된다.

 

19일 한 매체가 이치훈은 이날 오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인은 아직 공식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그는 세상을 떠나기 직전 임파선염과 몸살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치훈은 지난 13일 아프리카 공지를 통해 휴방을 알렸다. 당시 이치훈은 “이틀 전부터 임파선염 때문에 병원을 들락거렸는데 오늘은 강력한 몸살까지 추가되었어요. 부디 코로나가 아니길. 마우스 쥘 힘조차 나지 않아서 모바일로 공지 남깁니다. 다들 정말 힘겨운 시기인데 잘 버텨봅시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치훈의 한 지인은 SNS를 통해 그의 부고 소식과 관련한 타임라인을 정리해 알렸다.

 

이 지인에 따르면 이치훈은 18일 오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MRI를 찍은 뒤 세균성 뇌염 판정을 받았다고. 이어 19일 새벽 5시 패혈증으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1988년생인 이치훈은 2009년 ‘생방송 연예 INSIDE’로 데뷔했다. 이어 2011년 ‘얼짱시대 4’와 ‘꽃미남 주식회사’에 출연했다. 그는 BJ로 활동하며 최근까지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다. 이치훈의 발인은 오는 21일 오전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