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일 출시...라이엇 'TFT 모바일' 양대마켓 1위 기록

7

라이엇게임즈 ‘TFT’, 구글 · 애플 양대 마켓 무료게임 1위 기록

“기존의 PC버전과 크로스 플레이 가능해”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사 라이엇 게임즈가 첫번째로 출시한 모바일 게임 ‘전략적 팀 전투(TFT)모바일’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무료게임 순위 1위를 차지하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23일 구글 및 애플 앱스토어에 따르면 지난 20일 라이엇게임즈가 모바일 플랫폼에 선보인 TFT가 출시 당일부터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다. TFT는 LoL(리그 오브 레전드)의 ‘전략적 팀 전투 모드’를 모바일에서도 즐길 수 있게 한 게임으로 라이엇게임즈의 첫 모바일 게임이다. LoL은 지난 2011년 국내 시장에 출시한 PC게임으로 출시 후 약 10년 동안 PC방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TFT는 여덟 명의 플레이어가 LoL의 챔피언과 아이템을 전략적으로 조합하고 진영을 구성해 최후의 1인이 남을 때까지 난투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국내 이용자들은 ‘롤토체스’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한다.

 

TFT모바일은 기존의 PC버전과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해 플랫폼 및 기기와 상관 없이 원활하게 즐길 수 있다. 단 플레이 최소사양은 안드로이드 7.0이상, 램 1.5G 이상이며 iOS는 아이폰 6S이상이다. 라이엇은 TFT를 다양한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PC 경험에 충실하면서도 모바일 플레이어들의 취향과 최적화를 고려한 모바일 버전을 선보이게 됐다며 출시 배경에 대해 밝혔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올해 LOL 10주년을 맞아 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에 걸쳐 ▲레전드오브룬테라 ▲리그오브레전드: 와일드 리프트 등의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다. 카드 게임 장르로 LoL의 세계관을 확장한 신작 ‘레전드 오브 룬테라’는 최근 오픈 베타를 진행하기도 했다.

 

 

[갓잇코리아 롤토체스 모바일 게시판 바로가기]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