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갑론을박'...여론은

9

‘프라이빗 콘도’ 간 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놓고 ‘설전’

외출자제 독려에 “프로불편러”→최동석에 불똥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두고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녀들을 데리고 지인과 함께 다녀온 여행 인증샷을 게재했다. 당시 박지윤은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자녀들과 함께 지인의 가족과 여행을 한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모두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있는 시기니, 여행 사진은 올리지 않는 것이 어떠냐는 댓글이었다. 그러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변했다.

 

이후 박지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도 남겼다.

 

해당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인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비판 글이 확산됐으나 박지윤은 드라이기 홍보 글을 게재하며 “이 글 또한 불편하신 분들이 계시겠지만 판매자로 최선을 다하고자 눈앞의 고기를 물리고 쓴 글이오니 칭찬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박지윤의 반박글은 남편이자 KBS 아나운서 최동석에게로 불똥이 튀었다. 시청자들이 KBS 자유게시판에 “메인뉴스 앵커가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느냐”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KBS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주말 동안 여행을 다녀온 게 맞느냐’는 등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의 역할을 꼬집었다.

 

한편, 이번 사안과 관련해 일부에선 박지윤이 댓글에 과민하게 반응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프라이빗 콘도에 간 것 뿐인데 박지윤에게 지나치게 간섭했다는 반응을 나타내기도 했다. 현재 박지윤의 계정은 비공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