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N번방' 청원 독려...비판 댓글에 "공론화 위해 청원"

4

모모랜드 연우, ‘N번방’ 청원 독려..”저딴 걸 하냐” 악플엔 “걱정마세요”

악플러에게 “분별력 갖고 한 일” 응수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 연우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된 청와대 국민청원 두 개에 공개적으로 동참하는 의사를 밝혔다. 특히, 가해자 처벌에 대한 국민청원을 독려해 주목받고 있다.

 

연우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청와대 국민청원 화면을 캡처한 이미지 두 장을 올렸다.

 

첫 번째 이미지에는 “N번방 담당 판사 OOO을 판사자리에 반대, 자격박탈을 청원한다”고 적혀 있었다. 두 번째 이미지에는 “N번방을 잇는 ‘지인능욕’ 가해자들을 조사해주세요”라는 청원이 담겼다.

 

연우는 별다른 설명 없이 캡처 이미지만 게재했으나, 네티즌들은 연우가 이에 대한 청원을 독려하는 취지로 보고 있다. 이에 연우의 다른 인스타그램 게시물엔 여러 비판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 같은 연우의 게시물을 접한 한 네티즌이 “삼권분립이 뭔지는 알고 저딴 청원을 하느냐”고 댓글을 달기도했다.

 

이에 연우는 “DM으로도, 댓글로도 분노마시라”고 다독이며 실질적인 변화를 원한다기보단 공론화를 위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같은 마음이길 원하며 청원한 것이다. 내가 어디사는 몇 살, 누구라서가 아니라 그저 사람으로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분별력을 가지고 목소리를 낸거니 걱정 마세요. 좀 아시는 분이면 같이 민원 넣어요”라고 댓글을 달며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전했다.

 

한편 ‘n번방 사건’이 알려진 후 여러 스타들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해당 사건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며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연우는 지난 24일 텔레그램 성착취물 박사방 운영자로 알려진 조주빈(25)의 계정으로 추정되는 SNS에 자신이 팔로우 돼 있다는 메시지를 받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