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소속 PD 코로나19 확진..."상암 사옥 폐쇄"

3

CJ ENM PD, 코로나19 확진… “건물 폐쇄 후 방역”

상암동 사옥 폐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CJ ENM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 전체가 폐쇄됬다.

 

28일 CJ ENM 관계자에 따르면 “CJ ENM 소속 한 PD가 뉴욕 휴가에서 돌아온 후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금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CJ ENM 관계자는 28일 “이날 CJ ENM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에 따라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는 휴가를 다녀온 이후 곧바로 믹싱실과 야외 촬영, 편집실·회의실 등을 오갔으며 27일 건강의 이상을 느껴 검사를 받았다”며 “특히 25일에는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장시간 머문 동선이 파악됐다”고 전했다.

 

CJ ENM은 지난 2월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며 “부득이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