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감염여부 5분안에 검사가능한 '진단기기'...美 FDA 긴급승인

3

‘코로나 19’가 전세계를 강타 ‘애보트’사 진단기기 FDA 승인

양성 결과는 5분 음성 결과는 13분만에 나와…한달에 500만건 검사 가능 예상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미국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진단검사 키트 부족과 검사 비용 등의 문제로 확진자를 파악하는데 애를 먹었다. 최근에도 한국에 진단검사 키트를 요청하기도 했다. 애보트(Abbott)사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빠르게 검출할 수 있는 진단기기를 내놨다.

 

해당 제품은 현재 FDA(미국 식품의약국)로 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확진자를 파악하는데 큰 발전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정확하고 빠른 진단키트를 생산하고 있는 한국에 해당 제품을 요청했고, 국내기업이 생산하는 3개 제품이 사전승인을 받았다.

 

또한,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만큼 ‘애보트’의 진단기기도 긴급 사용승인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검사법을 이용하면 양성 결과는 5분 안에, 음성 결과는 13분 안에 확인할 수 있다. 애보트의 ID NOW 플랫폼에서 실행돼 의사 진료실, 긴급 진료 클리닉 및 병원 응급실과 같은 광범위한 의료 환경에서 빠르게 결과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D NOW 플랫폼은 작고 가벼우며(약 3㎏) 작은 토스터 크기로 휴대가 가능하다.

 

애보트 ID NOW는 하루 약 5만번의 테스트를 시작으로 필도에서 테스트를 거친 제품이다. 물론, 30만건 이상 검사를 진행한 한국의 진단키트 데이터와는 격차가 있겠지만,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한 미국의 조치가 빠른 제품개발에 한 몫한 것이다.

 

애보트는 ID NOW 코로나19 검사를 다음주 미국의 긴급 의료시설에 제공하며, 코로나19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지역에 검사를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하루에 5만개를 생산할 수 있도록 제조를 강화할 계획이며, 한달에 약 500만 건을 검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애보트 로버트 포드(Robert B. Ford)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몇분 안에 결과를 제공하는 휴대용 분자 검사로 코로나19와 싸우는데 필요한 광범위한 진단 솔루션을 추가할 수 있게 되었다”며 “ID NOW에 의한 빠른 검사를 통해 의료기관은 병원 외부의 감염병 발생 지점에서 현장 진단 검사를 수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