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양공작전'으로 애플 공략...'AKG N400' 노이즈 캔슬링 무선이어폰

4

갤럭시 버즈+ 이어 자회사 하만 통해 ‘AKG N400’ 전격 출시

지난해 점유율 6.9% 삼성, 54.4%인 애플 맹추격 예상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가 양공작전으로 무선이어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애플을 공략한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 버즈+’에 이어 자회사인 하만을 통해 무선이어폰 ‘AKG N400’을 출시한다. 갤럭시 버즈+는 삼성 브랜드, AKG N400은 하만 브랜드로 내놓는다. AKG 브랜드로는 최초로 무선 이어폰을 출시하는 것이다.

 

AKG N400은 삼성 갤럭시 버즈에 적용되지 않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술이 적용됐다. 애플이 지난해 10월 출시한 ‘에어팟 프로’에 적용해 큰 반향을 일으킨 기술로 주변 소음을 차단해 음악청취에 집중할 수 있는 기능이다.

 

AKG N400은 갤럭시버즈 플러스보다 약 30% 비싸지만 애플 에어팟 프로보다는 12만원 저렴하게 책정됐다. ‘AKG N400’에는 8.2mm 드라이버가 포함되어 있으며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주변 소리 듣기 ▲톡쓰루 등 3가지 프리셋 모드를 지원한다.

배터리 수명은 1회 충전으로 최대 12시간 재생이 가능하며,Qi 인증 무선 충전 케이스는 약 10분 충전으로 최대 1시간 사용 가능한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하만은 국내에서 30일 AKG N400 제품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내달 15일까지 진행하며 다음날인 16일 정식 출시가 예상된다.

 

AKG N400은 애플 무선이어폰과 대적할 충분한 잠재력을 갖추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가격은 22만9000원으로 에어팟 프로(32만9000원)보다 약 10만원 저렴하며 배터리 용량도 한번 충전 시 최대 음악 재생 시간은 6시간으로 에어팟 프로(4.5시간)보다 크다.

 

AKG N400 출시로 애플 독주체제인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치열한 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시장 경쟁이 심화되면서 애플의 무선이어폰 시장 점유율이 올해 41.4%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