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영향...5월 개최 예정이던 부산국제모터쇼 취소

4

코로나19 여파로 부산국제모터쇼 취소…”시민 안전이 최우선”
제네바모터쇼, 북경모터쇼, 디트로이트모터쇼 등 해외 유수 모터쇼는 이미 취소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영향으로 국내 최대 크기로 열리는 ‘부산국제모터쇼’가 취소됬다.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은 오는 5월 28일부터 6월 7일까지 11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0 부산국제모터쇼’를 취소한다고 6일 밝혔다.

 

현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전시회가 중단된 상황에서 모터쇼도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부산국제모터쇼 뿐만아니라 제네바모터쇼, 북경모터쇼, 디트로이트모터쇼 등 해외 유수 모터쇼는 이미 취소 또는 연기됐고, 이번 달 개최 예정이던 뉴욕오토쇼도 8월말 개최로 연기됐다. 심지어 오는 10월에 열릴 예정이던 파리모터쇼는 6개월 이상 남아 있는데도 불구하고 지난 달 31일 개최 취소를 전격 발표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 관계자는 “국내의 코로나19 사태는 어느 정도 진정 국면으로 들어서고 있고, 지역 마이스 업체와 식당, 숙박업소 등 지역 중소 상인들의 절박한 요청도 있었다”며 “하지만 제일 중요한 시민의 안전을 위해 모터쇼 취소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당초 부산모터쇼 사무국은 5월 말이면 코로나 사태가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고, 어려움을 겪는 지역 마이스업체와 숙박·음식업소 등을 위해서라도 예정대로 모터쇼를 열 예정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고, 지속해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시민 안전을 우선 고려해 모터쇼를 취소하기로 한 것이다.

 

무엇보다 전 세계적인 자동차 산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고,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은 일부 공장 가동을 중지하는 등 완성차 업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부산 국제 모터쇼를 강행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부산국제모터쇼 관계자는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부산시와 조직위를 믿고 끝까지 함께 해준 국내외 완성차 업체와 콘텐츠 준비에 많은 협력을 해주신 관련 협회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는 2022년에는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시민들을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2018년 부산국제모터쇼 현장(아래) / 문가경 레이싱모델(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