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버텨오던 '온라인' 소매유통도 위기...코로나19에 '잿빛 전망'

2

소매 유통업 코로나19 쇼크…’온라인쇼핑’마저 잿빛 전망
2분기 경기전망지수(RBSI) ’66’…역대 최저 ‘코로나19’ 發 소비심리 위축 원인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그동안 유일하게 긍정적 전망을 이어온 온라인·홈쇼핑도 부정적 전망으로 돌아섰다. 소매유통업의 올 2분기 경기전망지수(RBIS)를 조사한 결과 ’66’으로 2002년 조사 시작 이래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RBIS는 기준치 100 초과시 호전 전망, 미달시 악화를 전망한다.

 

대한상의는 특히 긍정적 전망을 이어온 온라인과 홈쇼핑도 부정적 전망(84)으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대형마트(44), 편의점(55), 백화점(61), 슈퍼마켓(63) 등 그 외 업태에서는 지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며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 업태에서 큰 낙폭을 보였다. 대형마트의 경기전망지수는 44로 세부업태 중 가장 낮았고 낙폭 역시 전분기(80) 대비 36포인트 하락해 가장 컸다. 백화점 업계 또한 우울한 전망치(61)와 함께 큰 폭의 하락(32p)을 보였다. 대형마트는 온라인쇼핑에 밀려 업황이 하락세인 데다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 부진을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

 

편의점 업계는 전분기 대비 20포인트 떨어진 55로 전망했다. 초·중·고·대학교의 개학연기로 학교 상권도 침체해 시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슈퍼마켓은 지난 분기에 이어 어두운 전망치(63)를 보였으나 다른 업태보다 낙폭(12p)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대한상의는 “외출을 줄이는 탓에 거주지에서 접근성이 좋은 슈퍼마켓 이용이 다소 늘었다”고 말했다.

 

그동안 호조세를 이어오던 온라인과 홈쇼핑의 전망치로 84로, 큰 폭으로 떨어졌다. 비대면 쇼핑 선호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보다 신선식품 등 일부 생필품 외에는 코로나19 발 소비부진을 피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유통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생존까지 위협받고 있다”며 “소비 정상화는 어렵겠지만, 경영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가 강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