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빅스비 전신 'S보이스' 종료...역사 뒤안길로

2

삼성전자, 원조 음성인식 서비스 ‘S보이스’ 6월부터 서비스 종료
삼성전자 ‘S보이스’, 역사의 뒤안길로…빅스비로 대체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빅스비’의 전신 삼성전자의 음성 인식 기반 개인 비서 S 보이스가 오는 6월 1일 공식 서비스를 종료한다.

 

12일 (현지시간) 더버지, GSM아레나 등 해외 IT 전문 매체는 삼성전자의 음성 인식 기반 개인 비서 S 보이스가 오는 6월 1일 공식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보도했다.

 

‘S보이스’는 삼성전자의 원조 음성인식 서비스로 갤럭시 A3~A9, 갤럭시 노트 2~노트 FE, 갤럭시 S3~S7 등이 있다. 웨어러블 기기는 기어 S~S3, 갤럭시 와치와 와치 액티브, 스포츠 등에 탑재되어 있다. 최신 스마트폰에는 ‘빅스비’가 ‘S보이스’를 대체하고 있다.

 

지난 2012년 갤럭시S3에 처음으로 탑재된 S보이스는 영어와 일본어 중국어 외에 스페인어와 이탈리아어 등 10여개국 언어를 지원했다. 그러나 2017년 갤럭시S8 시리즈부터 새로운 음성인식 서비스 ‘빅스비’가 탑재되면서 S보이스는 설자리를 잃었다. S보이스가 종료된 후 서비스를 이용하려 할 경우 “요청을 처리할 수 없습니다. 다음에 다시 시도해주세요”라는 메시지가 사용자에게 전달된다.

 

한편, IT전문매체인 샘모바일은 S보이스가 탑재된 모델의 사용자는 새로운 기기를 구매하지 않는다면 S보이스 대신 구글 어시스턴트를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